티스토리 뷰

1988년 7월 8일 국회 본회의장 

첫 대정부 질문 나선 초선 노무현 

의원 존경하는 의원 여러분 
그리고 국무의원 여러분 
부산 동구에서 처음으로 
국회의원이 된 노무현 입니다. 

국무위원 여러분 
저는 별로 성실한 답변을 
요구 안 합니다. 
성실한 답변을 요구해도
청년 학생들이 죽어가는 
것은 감옥에 가서 참회해야 
될 사람들이 권력을 잡고 
온갖 도둑질을 다 해 먹으면서 
바른 말 하는 사람 데려다가 
도문하고 죽이는 바람에 생긴 
일이니까 제가 생각하는 
이상적인 사회는 
더불어 사는 사람 
모두가 먹는 것, 입는 것 
이런 걱정 좀 안하고 
더럽고 아니꼬운 
꼬라지 좀 안보고 
그래서 하루하루가 
좀 신명나게 이어지는 
그런 세상이라고 생각합니다. 

만일 이런 세상이 
좀 지나친 욕심이라면 
적어도 살기가 힘이 들어서 
아니면 분하고 서러워서 
스스로 목숨을 끊는 
그런 일은 좀 없는 세상, 
이런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노동자와 농민이 
다 함께 잘 살게 되고 
임금이 격차가 줄어즐어서 
굳이 일류대학을 
나오지 않는다 할 지라도 
그리고 높은 자리에 
안 올라가도 
사람 대접 받을 수 있는 

그런 세상이 되면...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