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를 키우는 것은 부모에게 많은 순간 기쁨이 되지만, 또 많은 순간 인내가 필요하기에 "양가적" 감정이 동반됩니다. 하지만, 누워만 있던 아이가 기어다니고, 일서서 걷고, 또 엄마 아빠가 말하는 것을 따라하기 시작하면 너무 신기하고 놀라는 일이 더욱 많아집니다.

저희 아가는 16~17?? 개월쯤부터 두글자로 이루어진 단어를 따라하기 시작하더니, 따라하는 단어의 숫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기 시작했습니다. 요즘(19개월)에는 두글자 단어를 최대한 아이의 눈높이에서 나열하는 것으로 간단한 의사소통이 될정도니, 얼마나 신기한지 모르겠어요.

가급적 아이와 몸으로 놀아주고 싶지만, 그러지 못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뽀통령이라는 것이 그렇게 위대한 프로그램인지는 아기를 키워본 사람만 알 수 있습니다. 저희 아기는 뽀로로와 더불어, 타요와 로보카 폴리 도 즐겨 봅니다. 처음 동영상을 틀어줄때는 화려한 색상 때문인지 집중해서 보는듯 하더니만, 2-3분 정도 지나면 집중력이 쉽게 떨어지곤 하더라고요. 그래서 한동안 동영상을 잘 안보여줬답니다.

그런데 최근에 다시 동영상을 틀어달라고 하는 요구가 늘었기에, 뽀로로와 타요를 연속재생으로 틀어줬는데, 20분-30분 까지도 집중해서 보더라고요. 저는 동영상 틀어 놓고 딴일하기 바쁜데, 아이 엄마는 동영상 틀어주고, 동영상에 나오는 장면 하나하나를 새롭게 스토리 텔링하며 아이와 시간을 보내곤 합니다. 그러다보니, 동영상에 나오는 여러 물건들의 이름들을 익히는데도 많이 도움이 되고, 말도 더 빨리 느는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7-8월 (17-18개월)에는 여름이라 덥워서 그런지 아이가 기저귀를 착용하고 싶지 않다고 하는 날이 많았습니다. 그래서 집안 곳곳에 '쉬--'를 하고 물웅덩이를 만드는 날이 많아졌고, 이불 빨래 횟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게 되었습니다. 

아이가 동영상을 보며 집중하는 시간이 늘었기에, 동영상을 통해서 배변 훈련을 하면 어떨까? 싶어서 뽀로로가 등장하는 응가훈련 동영상을 몇번 틀어줬는데... 출근전에 10여번 반복해서 틀어줬는데, 이게 효과가 있긴 하더라고요. 하지만, 부작용도 있네요..ㅠㅠ

아래는 제가 출근한 이후에 아내가 보내준 카톡 메세지 입니다. ㅠㅠ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