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icophila - Oliver Sack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The man who mistook his wife as a hat) 이후에 올리버 색스의 글에 매료되어, 색맹의 섬에 이어 뮤직코필리아를 읽게 되었다.

뮤직코필라아(musicophila), 음악사랑이라는 뜻으로, 이 책에 수록된 대부분의 내용은 정신적 장애, 혹은 신체적 장애를 앓고 있는 사람중에서 음악과 관련된 내용을 수록한 것이다.

어느날 꿈속에서 들리던 음악이 깨어나서도 계속 들린다면...?
어느날 갑자기 음악에 천재적인 재능이 생긴다면... 그리고 다른 재능은 잃어버린다면..?
치매가 음악으로 치료될 수 있다면...?

뭐 이런 류의 의문을 한번이라도 해본 사람? 혹은...
음악과 관련된 인간사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쉽게 읽을 수 있다고 생각된다.
무엇보다 올리버색스의 글솜씨에.. 폭 빠질듯..!!ㅋㅋ

'사는 이야기 > 책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한민국史  (1) 2009.08.14
정일우 이야기 - 제정구 기념사업회 엮음  (0) 2009.07.31
Musicophila - Oliver Sacks  (0) 2009.07.31
Oath of Hippocrates  (0) 2009.06.19
아름다운 인연  (2) 2009.06.13
The man who mistook his wife for a hat.  (0) 2009.06.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