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찍한 장서희씨~
투수흉내를 잘내시던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안북일)고등학교 3학년때 같은반 친구였던, 영명이!
경기전에 이글스 버스 앞에서 만나서 사진한방!!


사용자 삽입 이미지

About Neuroscience

이제 우리는 악, 미, 희망 같은 것들에까지 이르렀다.
그러나 어느 것이, 종교의 표현법을 사용하자면,
신에게 가장 가까운 것인가? 미와 희망, 아니면 근본 법칙?
물론 올바른 길은 우리가 찾는 것이 사물들의
구조적 연관이라고 말하는 것이다.
그리고 모든 과학, 아니 과학 이외의 모든 지적 노력들은
이 위계관계 -- 미에서 역사, 역사에서 인간의 심리학,
심리학에서 뇌의 작용, 뇌에서 신경자극,
신경자극에서 화학 등의 상호간 연결 -- 를 알아내려는
노력이라고 말하는 것이다.
그러나 현재 우리는 이것들의 한 끝에서 다른 끝으로
이르는 선을 그을 수도 없고, 그을 필요도 없다. 지금 그것들 간에
상대적인 위계관계가 있다는 것을 우리가 겨우 알기
시작한 데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어느 부분이 산에 더 가까운지를 나는 알지 못한다.

 --- 파인만 ---



지난 6년간 학부 및 대학원에서 물리학을 공부 했다.
고등학교에서 공부한 것 까지 합치면 9년쯤 된것 같다.
현재까지의 교육과정에서 배운 것들은,
자연현상을 이상적은 환경으로 간결화해 놓은 상태에서
문제를 푸는 방법을 배워왔다.
물론 그것에서부터, 문제를 약간 복잡하게 하여,
"섭동이론"이라는 것을 통해 자연현상을 이해하는 방법도 배웠다.
그렇지만, 아직 "실제" 자연을 기술하는 정확한 방법에 대해서는
배우지 못했고... 그런일을 있을수가 없을 것이다.
자연은 그렇게 간단하지 않기 때문인다.

이제는, 지난 6년간 배워온 물리학을 바탕으로
새로운 학분을 공부해 보려고 한다.
Neuroscience라는 분야인데,
아직 이 분야에 대해서 "하나도 모른다."라고 말할 수 밖에 없지만,
내가 학부를 졸업하면서 연구주제로써 선택하고자 했던 것중의
하나이기에... 내게 충분히 열심히 연구를 수행할 수 있는
동기 부여가 될 수 있으리라 생각이 된다.



'공부하기 > 뇌과학/의과학' 카테고리의 다른 글

[Paper Review] TMS Simulation  (0) 2010.08.05
2010 Sprint KHBM  (0) 2010.05.16
Diffusion Tensor Image of my whole brain & KHBM  (4) 2009.11.06
Neuroscience, Rebabilitation Medicine  (0) 2009.10.05
Ready to start!  (3) 2009.08.09
About Neuroscience  (0) 2009.05.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