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언젠가

인간은 늘 이별을 준비하여 살아가야 하는 거야
고독이란 절대로 배신하지 않는 친구라고 생각하는 게 좋아
사랑 앞에서 몸을 떨기 전에, 우산을 사야 해
아무리 뜨거운 사랑 앞이라도 행복을 믿어서는 안돼
죽을 만큼 사랑해도 절대로 너무 사랑한다고 해서는 안 되는 거야

사랑이란 계절과도 같은 것
그냥 찾아와서 인생을 지겹지 않게 치장할 뿐인 것
사랑이라고 부르는 순간, 스르르 녹아 버리는 얼음 조각

안녕, 언젠가

영원한 행복이 없듯
영원한 불행도 없는거야
언젠가 안녕이 찾아오고, 또 언젠가 만남이 찾아오느니
인간은 죽을 때, 사랑받은 기억을 떠올리는 사람과
사랑한 기억을 떠올리는 사람이 있는거야

난 사랑한 기억을 떠올리고 싶어


-- 미츠코가 히가시가이토 유타카에게 보낸 편지 중에...




오늘도 여느 주말 일상처럼,
10시반까지 늦잠을 실컷 자고,
천천이 아침을 먹고, 커피한잔 마시고 학교 도서관을 찾았다.
시원하게 내리는 빗줄기를 한동안 구경했다.
뭐럴까? 맘이 좀 편안하기도 했고...
음... 좀 우울하기도 했다.

자판기 커피를 한잔 더 마시고,
도서관에 들어가 영어책을 펴놓겨 몇자 않읽었는데,
머리가 깨질것 같이 아파오기 시작했다..
작년 10월부터 생겨난 머리속 (스트레스라는) 종양 때문이 아닐까? 생각이 된다.
이대로는 더이상 공부를 할 수 없어서,
짐을 챙겨 집에 왔다.

한두시간 수리물리학 노트를 TeX로 치다가,
이것도 지루하고 따분해서...
오래전에 사 두었던....
책장에 고이 장식되고 있던 .... 책을 꺼내 읽었다.
책읽는 속도가 느린 "나"이지만...

왠지... 책이 잘 읽혔다.
읽는 내내 "나 였으면 어떻게 했을까?" 를 되물으면서....
솔직한 심정으로, 주인공 유타카가 그랬듯이...

'사는 이야기 > 책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름다운 인연  (2) 2009.06.13
The man who mistook his wife for a hat.  (0) 2009.06.10
What is Life - Erwin Schrdinger (Ph.D in physics)  (0) 2009.05.19
기억을 찾아서 (IN SEARCH OF MEMORY)  (0) 2009.05.17
안녕, 언젠가  (2) 2009.05.02
우리들의 하느님 - 권정생  (0) 2009.04.22
끝을 바라보는 논몬의 초안이 완성되었음을 알리는
이메일을 방금전에 보냈다...
아~~~~~ 고지가 보인다!!
화이팅!! 화이팅!!



-----------------------------------------------------------------


Dear Colleagues,

I posted the penultimate version
of the Belle pub. #288 at the authorship confirmation page titled
"Measurement of charmless hadronic b -> s penguin decays in the "pi pi
K pi" final state and observation of B0 -> rho0 K pi".
During authorship confirmation period, as well as in the final review
by referees and Prof. Tom thereafter, no changes in the result or its
interpretation were made.
One thing is that I simplified the curves in <FIG. 2> to avoid the
colored-publication.

I would like to thank my referees, Alan, Yuan, Rahul and Sumisawa-san
and also those who gave me responses
to improve the paper.

Best wishes,
Sunghyon Kyeong and Youngjoon Kwon

PS (1): Prof. Tom could you look over the draft once more?
(The yield of f_2 K*0 which you asked about is 43 +- 13.
But, in the fit, I fixed this number to 43. So, do you still want to
show this error (+-13) explicitly in the sentence?)

PS (2): Please don't hesitate to contact me
in case you missed the authorship confirmation dead-line.

4월 21일 - 목동야구장을 찾았다.

나와 고등학교 같은반 친구였던 안영명 선수의 시슨 두번째 선발경기를 응원하기 위해서..
사실, 좀 꾸물거리다가 늦었지만... 그래도 2이닝 정도 영명이가 공을 던질때
응원할 수 있었고.. 마지막에 인사말도 나눌 수 있었다^^

안영명!! 화이팅~~


사용자 삽입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