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살'에 해당되는 글 1건

  1. 34개월 남자 아이의 심리

규빈이가 태어난지 34개월이 지났다. 해가 바뀌었으므로 한국 나이로는 벌써 4살이다. 3살 초반 까지만해도, 아빠 말을 잘 따랐던것 같은데... 30개월 전후로 아빠는 완전 찬밥 신세다. 그도 그럴 것이 내가 최대한 정시에 퇴근해서 집에 와도 7시 30분쯤인데, 아이가 어린이집에서 하원하는 시간은 4시 30분. 매일 3시간씩 아내는 온 열정을 다해 아이와 놀아 주고 있는 것이다.

주말에는 토/일 나눠서 아내와 하루씩 육아를 한다. 하지만, 평상시에 아이와 놀아주는 시간이 워낙 적다 보니까 아이를 잘 관찰해서 아이가 원하는 놀이를 해 주기보다도... 그 동안 내가 못해준 놀이를 내 관심사에 맞춰서 놀아주게 된다. 그러다보니 아이의 마음을 사로잡지 못하게 되는 것 같다. 사실 이런점을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점점 몸과 마음이 따로따로 되어가고 있는 것 같아서 나도 괴롭다.

이러한 시간이 쌓이다 보니, 나름 아이의 말에 귀를 기울이려 노력을 해도 "아빠 가!"라는 말을 수없이 많이 듣게 된다. 악순환이 되는 것이 이런 말을 들으면, 아빠도 상처를 받게 되고, 제일 편하게 육아를 할 수 있는 "TV 보여주기"로 많은 시간을 보내게 되는게 아닐까? 싶기도 하다. 함께 TV를 볼때는 화면에 보이는 다양한 상황에 대해서 함께 이야기를 하면 좋겠지만, 어느새 아빠는 컴퓨터 앞에 앉아서 "일"을 하고 있다. 

올 해의 다짐으로 아이와 함께 시간을 보낼때는 최대한 컴퓨터를 멀리하고, 아이의 말에 귀를 기울이는 아빠가 되도록 노력해야겠다. "아빠, 또 놀러와!" 라는 끔찍한 말을 듣게 되는 상황은 만들지 말아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