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rmanny'에 해당되는 글 2건

  1. Frankfurt, Germany (On the way back to Seoul, Korea)
  2. Heidelberg, Germany (The last day of the trip to Europe in the 2009)
July 29, 2009

폴란드부터 시작한 유럽일정이 2주일째 접어드니... 피곤의 극치였다.
한달, 혹은 두달정도 여행을 하는 사람들은 정말이지... 대~~~단~~~ 한것 같다.
나도 그들만큼 젊은데.. 난 그렇게 하고 싶지 않고... (사실 그럴만한 용기도 없다.)

여튼, 인복만은 경군은 돌아오늘 날 아침까지 한희 누님의 배려에 푸짐하게 먹을 수 있었다.아침 9시에 호스텔을 Check out하고 잠시 가다리니까, Hee 누나가 친히 나를 태우러 호텔까지 오셨고~~ 독일에 왔으니, 독일 소세지를 먹어야 한다며..(내가 먹고싶다고 했던 말을 기억하신듯 하다..) 정육점에서 직접만든 소세지를 사서, 요래 해 주셨다~~
치즈가 들어간 소세지가 좀 특이한 맛이었고~~ 그밖에 칠리소스가 섞인 소세지도 있었고.. 여튼 5가지 정도의 소세지를 먹었던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A sort of Sausag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세지 광고 맨, 경군>


아침을 든든히 먹고, 기차를 타고 Frankfurt로 와서 시내구경을 잠깐 햇다... 정말 몸이 지쳤는지... 관광에 흥이 나지 않아서, 대충 구경하고, 공항으로 이동해서, 자리에 앉아 쉬며.... 책을 읽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Frankfurt Main HauptHahnhof>

사용자 삽입 이미지

<St. Paul Cathedral where the first democratic movement had occurred at>

사용자 삽입 이미지

<Frankfurt에서 만난 난장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멋쟁이 할아버지>


4시 반쯤? 7년간 독일에서의 유학 생활을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오는 희승이 누나와 누님의 어머님을 만나서 짐 옮기는 것을 도와드렸고.. (이분을 알게된 사유는 좀 복잡하지만... 잠깐 설명하자면... 희 누나의 소개로 알게되었다.) 여튼... 여자 두명이서 들기에 벅찬 짐은 내가 도와주었고, 게다가 overcharging도 안하게 해줬으니.. 그들에게는 내가 은인인지 모르겠다~~ㅋㅋ Mannheim에서 희 누나가 해준것에 비해면.. 짐꾼 역할은 아무것도 아니지만...
여튼, 어찌어찌 무사히 항공기 check-in을 마치고.... 12시간의 비행에 걸쳐... ICN에 도착했고~~ 아기다리 고기다리던 임양을 볼 수 있었다!!
임양의 볼따궤 감격의 뽀뽀를 날려주고~~ 희승 누님과 인사를 하고~~

이젠... 한국이구나!ㅋㅋ
정말 내 생에 기억에 남을 만한 여행이었구나..!!

July 28, 2009

Schwetzingen Schloss -> Heidelberg -> Philosophenweg

오늘은 좀 단순하지만.... 그리도 알찬 일정이었다. 밤새 배가 많이 아파서 (어제 저녁에 터키 음식과 아스크림등의 폭식으로...) [오늘하루  제대로 여행을 할수 있을까?] 를 걱정했었는데, 다행히 아침에 일어나니까 괜찮아졌다~~~ 그래도 혹시나 해서 아침은 pass.

어제 한희 누나가 일러준데로 기차를 타고, Schwetzingen에 갔는데... 중학생 아이들이 소풍을 왔ㄴㄴ지 엄청 시끌벅적거렸다. 나는 독일 가이드를 따라 Schloss (castle) 안을 구경했는데.. 나만을 위해서 따로 영어 가이드는 못해주겠단다~~ 그래서 뭔 말인지도 모르는 독일어를 한시간이느 들으며, 독일 여행객 무리(대부분 할머니 할아버지..)를 따다녀야 했다... 성의 내부는 생각보다 화려하지 않았다. 공주와 왕이 살았다기엔..(살았다기 보다 여름 별장으로 쓰인 곳이지만..) 그리도 정원하나는 끝내주는 것이, 정원을 다~~ 돌아보려면 1시간 정도 걸리는 엄청 긴 코스였다. 나는 걷는 중간 대충 바나나로 점심을 때우고, 다음 장소인 Heidelberg로 이동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학생들이 소풍 왔는지... 엄청 많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The entrance of the Schwetzingen Schloss>

사용자 삽입 이미지

<Inside the Schloss(in English, Castl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쎌카~~ㅋㅋ Focusing 하기 엄청 힘들었음... 슬리퍼에 양말이라..ㅋㅋ>


Heidelberg는 도시 자체가 예쁘다, Vienna나 Krakow처럼....
사실 어제 Sister Hee의 차로 heidelberg를 방문 했었기 때문에 딱히 새로울건 없었지만.. 그냥 길을 걷고 싶었다. 길을 걸으면서 느끼는 독일인들의 삶? 은 드라이브 중에 볼 수 있는 풍경과 분명 다르니까.....
여튼, 걸어서... 걸어서... Heidelberg 시내를 모두 돌고, Neckar 강을 건너서 Schlangenweg을 걸어 올라갔다. 이 길을 엄청 꼬불고불 한데... 꼬불랑한 길을 다~~ 오르면 Philosophenweg (Philosophers' way) 가 나온다. 쾨테,헤겔,야스퍼스등을 비롯한 많은 철학자들이 사색에 잠기면서 걸었다고 하는 그 철학자의 길... 쾨테는 이 길을 걸으면서 Neckar강 건너편의 마을을 바라보며, "저곳에 있는 사람들을 다르게 생각했겠지...?"라는 사유를 했다고 한다.
(여담이지만... 독일은 1년중에 7~8월에만 해가 많고, 나머지 날에는 해가 드물에 난다고 한다. 독일에 철학자들이 많은이유는... 우중충한 날씨 탓이기도 하단다....)
남과 내가 다르게 생각할 수도 있다는 것..!!  여행중 얻은 명언이다.
Philosophenweg은 약 2km쯤 되는데, 길을 걸으면서 Neckar강 건너편의 Schloss쪽을 바라보면 그렇게 아름다울 수가 없다. 이제 여행을 마쳤고... 한국으로 돌아갈 일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Nature Friendly Campus Life, Heidelberg University>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 입구에서 바라본, Heidelberg Schloo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철학자의 길로 이르는 길, Schlangenweg>

사용자 삽입 이미지

<Philosophenweg - Philosophers' way>

사용자 삽입 이미지

<A small garden in the middle of Philosophers' way>


아참, 저녁엔 한희 누나랑 누나 남친인 크리스티앙과 누나 친구(pianist) 그리고 나... 이렇게 넷이서 고추장불고기를 먹었는데.. (사실..) 한국에서의 그 맛은 아니었지만.. (한국에서의 맛과 다르다는 얘기지 맛이 없단말은 아님...ㅋㅋ) 그래도 먹는 동안 너무 행복했고.. 눈물나게 맛이었다. 

Thanx a lot, Hee^____^
I will pray for your concernings about becoming a permament member of famous (good, promising) Orchestr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