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그림은 '주일 한국 대사관 방문' 이란 작품입니다.

주일 한국 대사관에서 이런 저런 설명과 함께 홍보 비디오도 시청했었는데, 어찌나 졸렵던지 씐나게 졸다가 잠에서 깨어나서 그렸던 그림입니다. 일본 정부는 동해를 일본해 라고 표기하고자 엄청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하네요.


아래 그림은 'The rainbow bridge'라는 작품입니다.

무지개 다리가 보이는 어느 레스토랑에서 저녁을 먹었는데, 중국 음식이었습니다. 왜 우리는 일본까지와서 중국음식을 먹어야 하는가? 에 대해 살짝? 불만이 생겼으나, 야경이 너무 예쁘고 함께 식사한 사람들과의 시간이 너무 좋았기에 저녁 시간은 매우 즐거웠습니다.

방일연수단은 먹고, 관광하고, 관광버스로 이동하며 자고, 숙소에서 또 자고.. 이런 일정의 연속이었습니다. 무지개 다리는 다음 일정을 위해서 버스 출발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그렸던 작품인데, 참 어석프고 뭔가 표현이 부족하네요. 

다시한번 일본 토쿄를 관광하게 된다면, 무리개 다리를 걸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