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 세개의 작품은 마에바시에서 홈스테이의 추억을 기록하기 위해 그린 것입니다.

첫번째 그림은 "Maebashi 민박집 옆 풍경"이란 작품입니다.

저희 어머님은 평소 예민하셔서 밤에 잠을 잘 못이루시는데요, 특히 낫선 곳에 가시면 더욱이 잠을 못 이루시곤 하십니다. 저도 어머니를 닮았는지 마에바시에서의 첫 날밤 잠을 잘 못이루었던것 같습니다. 그래서 아침에도 일찍 일어나서 동네를 돌아다니며 산책을 했습니다. 높은 건물들은 많이 없고, 2층으로 이루어진 가정집들이 모여 있는 모습이 보기 좋았습니다. 집과 가로수 사이에 그린 파란색 기동은... 전못대를 표현한 것인데요, 설명 없이는 뭔가 싶죠? 


두번째 그림은 '아카키 산에서...' 라는 작품입니다.

아카키산은 영화 Initial D를 촬영한 곳으로 유명한데요. 산을 오르는 길이 얼마나 꼬불 꼬불 한지 스피디한 영화를 촬영하는 모습을 상상해 봤습니다. 영화가 개봉된 이후에 젊은 사람들이 영화속의 드라이버인양 운전을 험난하게 하는 바람에, 아카키 산에 오르는 동안 꾸불탕 꾸불탕 한 도로에 과속방지 턱이 엄청 많이 설치되어 있었습니다. 아카키 산 정상까지 올라서 호수도 구경하고, 멋찐 풍경도 감상하고, 2006년의 첫 눈도 볼 수 있었습니다. 매우 행복한 날로 기억합니다.


세번째 작품은 "Maebashi 산책중" 입니다.

아오키 상은 저녁 식사 시간 전에 나와 용래형이 심심할까봐 동네 산책을 시켜주셨다. 산책로에 예쁜 단풍 나무가 줄지어 있길래, 나름 제일 예쁘게 물들어 있는 낙엽으로 주웠는데, 오른쪽 낙엽은 망가졌어요.ㅠㅠ 산책을 마치고 집에로 돌아오는 길에 아오키상이 노래를 불러 달라고 하도 성화를 하셔서 "다줄꺼야" 라는 노래를 살짝 불러드리기도 했습니다. 지금 다시 부탁하면 손사레를 치며 쑥스러워 거절했을텐데, 23살 나이에는 반주도 없이 노래를 할 용기가 있었나 봅니다. 

신고